뉴스

7월 금융권 가계대출 5.5조 늘어…증가세 둔화

  • 이춘희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08-09 13:50:33

    2018년 7월중 가계대출 동향

    7월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가 전월보다 꺾이면서  3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대출 및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모두 둔화된 가운데 자영업자의 대출은 넉달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났다.

    금융위원회가 9일 발표한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규모는 5조5000억원으로 한달 전 증가액 6조2000억원보다 7000억원 가량 감소했다.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지난 4월 이후 지속적으로 줄어들면서 그 증가 속도는 전보다 조금씩 떨어지고 있다.

    4월 증가규모는 7조3000억원이었으나 5월 6조8000억원, 6월 6조2000억원으로 점차 둔화하고 있다.

     가계대출 증감 추이 (금감원 속보치 기준) 자료출처=금융위

    올해 7월까지 증가규모는 39조1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49조6000억원보다 10조5000억원이 축소됐다. 이는 2015~2017년 기간 중 최저수준이다.

    이처럼 전년대비 증가폭이 크게 감소한 것은 제2금융권 가계대출증가폭이 19조9000억원에서 9조4000억원으로 10조5000억원 줄었기 때문이란 분석이다.

    은행권은 지난달 가계대출이 4조8000억원이 늘었으나 전월 5조원에 비하면 2000억원 줄었다. 지난 5월 5조3000억원에서 지속 감소세다.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는 3조1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6조7000억원보다 1조7000억원, 전월 3조2000억원보다 1000억원 감소했다.

    제2금융권은 지난달 8000억원 증가해 전년동월(2조8000억원)보다 2조원, 전월(1조2000억원)보다는 4000억원 줄었다.

    이 중 상호금융의 대출증가 규모가 유일하게 5000억원 감소했으며 보험과 여신전문금융회사는 각각 5000억원 증가하고, 저축은행은 3000억원 늘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가계부채 증가세가 안정화되는 추세"라며, "가계부채 증가속도를 지금보다 더 낮은 수준으로 관리하며 신용대출, 전세자금대출, 개인사업자대출 등 취약요인에 대한 밀착 모니터링과 핀셋형 대응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