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두 대 쓰는 효과'...LG전자, 'CES 2019'서 49인치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공개

  • 박지우 기자
    • 기사
    • 크게
    • 작게

    입력 : 2018-12-19 12:18:12

    - 32대9 화면비 Dual QHD 해상도...27인치 QHD 모니터 두 대 쓰는 효과

     < LG전자가 내년 1월  'CES 2019'서 선보일 49인치 32대9 화면비 모니터 >

    LG전자는 19일, 다음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가전 전시회 'CES 2019'에서 넓은 화면의 ‘LG 울트라와이드’, 게이밍 전용 ‘LG 울트라기어’, 고해상도 ‘LG 울트라파인’ 등 모니터 혁신 제품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LG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신제품(모델명: 49WL9)은 49인치 크기에 화면 비율은 32대9다. 픽셀이 화면에 촘촘하게 배열된 Dual QHD 해상도(5,120X1,440)를 갖췄다. 화소수만 737만개에 달한다. 27인치 QHD 화질(2,560X1,440) 모니터 두 대를 나란히 붙여놓은 효과를 낸다.

    가로로 긴 32대9 화면비는 영상 편집, 음악 작업, 증권거래 등 전문가 작업에 탁월하다. 창을 여러 개 띄워놓고 동시에 작업하는 멀티태스킹 환경에도 최적이다.

    이 제품은 고명암비 기술인 HDR(High Dynamic Range) 10 기능을 지원해, 영상 콘텐츠 제작자가 의도한 표현을 그대로 재현한다. 색표현력도 뛰어나다. 색영역 기준인 sRGB를 99% 만족한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기획하는 단계에서 금융회사 업무 환경을 참고했다. 넓고 큰 화면을 갖췄을 뿐 아니라, 높은 해상도를 지원해 차트 분석 등 전문가 업무에 용이하도록 제작했다. 제품을 출시하기도 전에 미국 유명 금융사와 납품 계약을 맺었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내년 상반기 중 북미지역에 출시하고 향후 출시 국가를 확대할 계획이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 상무는 “최고의 작업 환경을 제공하는 프리미엄 모니터 제품들로 프리미엄 시장 리더십을 더욱 확대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또 다른 신제품인 38인치 게이밍모니터 ‘LG 울트라기어(모델명: 38GL950G)’는 1초에 화면 144장을 처리(144Hz)해 빠른 움직임도 부드럽게 표현한다. 4K에 준하는 QHD+(3,840X1,600)해상도를 갖췄다. 엔비디아(NVIDIA)의 G-싱크를 적용해 화면이 끊기거나 짤리는 현상도 최소화했다.

    영화제작시 표준이 되는 DCI-P3를 98%만족한며, 색재현률도 뛰어나다. IPS(In-Plane Switching) 패널에 적용한 나노 입자는 잡색을 제거해 원작자 의도대로 정확한 색을 표현한다.

    한편, LG전자는 27인치 ‘LG 울트라파인(UltraFine)’ 4K 모니터(모델명: 32UL950)도 전시한다. 이 제품은 4K(3,840X2,160) 해상도를 갖췄다. 초고화질 사진, 영상 등을 편집하는데 유용하다. 영상 전송 속도가 1초에 최대 40기가비트(Gbps)에 달하는 썬더볼트3(Thunderbolt3)단자를 적용했다. 4K 화질 영화를 30초만에 전송할 수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BetaNews.net